50년 전엔 다방서 위스키 마셨다…홍차 넣으면 위티, 물 섞으면 깡티


 



100년 전엔 위스키를 '유사길'로 불러 - 위스키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. 소비 패러다임이 바뀐 덕이다. 

과거에는 위스키의 90%가 유흥주점에서 폭탄주로 소비됐지만 이젠 집에서 마신다. -> 기사 더보기  




 한경경제 / 명욱 세종사이버대 바리스타&소믈리에학과 겸임교수

출처: https://www.hankyung.com/economy/article/2022051978851


주의사항



19세 미만 모든 미성년자의 입장을 엄격히 금지합니다.

( 부모님 동반 미성년자 및 영유아 입장 불가 )


신분증 미지참 시 입장이 제한될 수 있으니 방문 전 꼭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.


과도한 시음 / 시식으로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 

행사 주최 측의 사전 허가를 받지 아니한 홍보 행위

전시회 운영에 피해를 주는 행위 등 적발 시 규정에 따라 조치합니다.


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쾌적한 전시장 조성과

건강한 주류 문화 조성에 협조 부탁드립니다.


감사합니다.